최종편집 : 2017.11.24 금 10:48
> 뉴스 > 문화 > 연예ㆍ스포츠
     
< LPGA> 전인지, 마지막 홀에서 대역전…리디아 제치고 최저타수상
17번홀 추격으로 분위기 반전시킨 뒤 18번홀 버디로 확정
우승 경쟁 못지않은 최저타 경쟁 끝에 신인왕 이어 2관왕
2016년 11월 21일 (월) 10:19:13 우유정 기자 wyj@kookto.co.kr
   
▲ 베어트로피 수상한 전인지
전인지(22·하이트진로)가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9)와 치열한 경쟁 끝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2016 시즌 최저타수상을 받았다.

전인지는 21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의 티뷰론 골프클럽(파72·6천540야드)에서 열린 CME그룹 투어 챔피언십 마지막 날 2타를 줄여 합계 13언더파 275타를 적어냈다.

시즌 최종전을 7위로 끝낸 전인지는 이번 시즌 18홀 평균 69.583타를 쳐 최저타수를 기록한 선수에게 주는 베어트로피를 받았다.

전인지는 올 시즌 신인왕에 이어 최저타수상까지 받아 2관왕에 올랐다.

리디아 고는 시즌 마지막 대회를 합계 11언더파 277타, 공동 10위로 마치면서 평균 타수 69.596타를 기록, 아쉽게 최저타수상을 전인지에게 내줬다.

우승 경쟁만큼이나 치열했던 최저타 경쟁이었다.
   

이번 대회 전까지 전인지에 간발의 차로 앞섰던 리디아 고는 4라운드 전반에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를 적어내 크게 흔들렸다.

하지만 리디아 고는 10번홀에서 3개홀 연속 잡아내더니 16번홀(파3)에서도 버디를 추가, 최저타수상을 예약하는 듯했다.

더욱이 리디아 고와 같은 조에서 경기한 전인지는 14번홀까지 버디 2개, 더블보기 1개, 보기 1개로 1타를 잃고 있었다.

그러나 17번홀(파5)에서 대반전이 일어났다.

1∼3라운드 내내 이 홀에서 버디를 잡았던 리디아 고가 4라운드에서는 갑작스러운 샷 난조로 보기를 적어낸 것.

전인지는 이 홀에서 버디를 잡아 최저타수상 가능성을 살렸다.

전인지는 18번홀(파4)에서 두 번째 샷을 홀 3m 붙였고, 리디아 고는 파를 적어내고 먼저 홀아웃했다.

전인지가 버디 퍼트에 침착하게 성공하는 순간, 올 시즌 평균 타수 1,2위 순위는 뒤바뀌었다.

전인지는 경기 뒤 현지 방송 인터뷰에서 "마지막 퍼트가 베어트로피를 결정하는지는 몰랐다"며 "정말 대단한 퍼트였다"고 말했다.

0.013타차로 베어트로피를 놓친 리디아 고는 "후반에는 퍼트가 잘 돼 끝까지 열심히 싸웠다. 전인지의 피니시는 정말 대단했다"며 전인지의 수상을 축하했다.'

 
우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