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1.21 화 15:55
> 뉴스 > 문화 > 연예ㆍ스포츠
     
LPGA- 전인지, 두번째 우승도 메이저…72홀 최소타 신기록
작년 US여자오픈에 이어 에비앙 챔피언십 제패…박성현·유소연 공동 2위
24년 묵은 LPGA 메이저 최소타 경신…PGA 최소타보다도 앞서
2016년 09월 19일 (월) 08:10:09 우유정 기자 wyj@kookto.co.kr
   
▲ 18일(현지시간) LPGA 에비앙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전인지(22.하이트진로)가 우승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아기 코끼리 '덤보'가 마침내 화려하게 날았다.'

'덤보' 전인지(22·하이트진로)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에비앙챔피언십을 제패했다.

전인지는 18일(한국시간) 프랑스 에비앙-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파71·6천470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를 묶어 2타를 더 줄여 4라운드 합계 21언더파 263타로 정상에 올랐다.

공동2위 박성현(23·넵스)과 유소연(26·하나금융)의 추격을 4타차로 따돌린 완벽한 우승이었다.

올해 LPGA투어에 발을 디딘 전인지는 16개 대회 만에, 그것도 메이저대회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려 LPGA 투어에 새로운 강자로 우뚝 섰다.

세 차례나 거듭된 준우승 징크스도 말끔하게 털어버렸다.

전인지는 우승 상금 48만7천500 달러를 받아 상금랭킹 3위로 올라섰다. 상금 순위로는 한국 선수 가운데 맨 앞이다.
   
▲ 전인지(22.하이트진로)가 18일(현지시간) 프랑스 에비앙 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에비앙챔피언십에서 4라운드 합계 21언더파 263타로 우승했다. 이번 우승으로 전인지는 LPGA 두번째 우승도 메이저 대회에서 거두는 기록까지 세웠다. 전인지가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특히 전인지는 LPGA투어 생애 첫 우승을 작년 US여자오픈에서 이룬 데 이어 생애 두번째 우승마저 메이저대회에서 올리는 진기록을 세웠다.

LPGA투어에서 생애 첫 우승과 두번째 우승을 모두 메이저대회로 장식한 사례는 1998년 박세리(39)와 전인지 두명 뿐이다.

게다가 전인지는 24년 동안 깨지지 않던 LPGA 투어 메이저대회 72홀 최소타 기록까지 갈아치웠다.

1992년 벳시 킹(미국)이 LPGA 챔피언십에서 적어낸 267타를 훌쩍 넘긴 전인지는 쩡야니(대만) 등 4명이 갖고 있던 LPGA 투어 메이저대회 72홀 최다 언더파 기록(19언더파)도 경신했다.

전인지는 제이슨 데이(호주)와 헨리크 스텐손(스웨덴)이 세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메이저대회 72홀 최다 언더파 기록(20언더파)도 넘어섰다.

전인지는 이번 우승으로 신인왕도 사실상 굳혔다.

신인왕 포인트에서 압도적인 1위를 달리던 전인지는 일반 대회보다 두 배 많은 포인트가 걸린 메이저대회 우승으로 추격자들의 따라올 여지를 없애버렸다.

전인지의 우승으로 작년 브리티시여자오픈 이후 5개 대회에서 이어졌던 한국 선수 메이저 무관도 해갈됐다.

박성현에 4타차 넉넉하게 앞선 채 최종 라운드에 나선 전인지는 비가 내려 그린에 고인 물을 걷어내는 작업과 경기를 병행하는 어수선한 분위기에서도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8번홀(파3) 버디가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다.

박성현이 티샷을 벙커에 빠트려 1타를 잃은 사이 전인지는 3m 버디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무려 6타차로 달아난 전인지는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이렇다 할 위기 없이 우승까지 내달렸다.

14번홀(파3)에서 파세이브에 실패해 1타를 잃었지만 4타라는 넉넉한 타수 차로 선두를 지켰다.

박성현이 2.5m 이글 퍼트를 집어넣으며 압박한 15번홀(파5)에서도 1m 버디를 챙기는 등 빈틈을 주지 않았다.
   
▲ 전인지(하이트진로)가 18일(현지시간) 프랑스 에비앙 레뱅의 에비앙 리조트 골프클럽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에비앙챔피언십에서 4라운드 합계 21언더파 263타로 우승했다.

전인지는 18번홀(파4)에서 티샷이 깊은 러프에 떨어지는 바람에 세 번 만에 그린에 올라왔지만 3m 파퍼트를 기어이 집어넣고 두팔을 높이 쳐들고 환호했다.

우승은 놓쳤지만 박성현도 풍성한 성과를 안고 귀국길에 올랐다. 이글 1개와 버디 3개, 보기 3개로 2타를 줄인 박성현은 유소연과 함께 공동 2위(17언더파 267타)에 올랐다.

박성현은 이번 준우승으로 상금랭킹 40위 이내 진입이 확실해졌다. 비회원이라도 시즌 종료 시점 상금랭킹 40위 이내에 들며 이듬해 LPGA 투어에서 뛸 자격을 주는 제도의 수혜자가 될 전망이다.

4차례 메이저대회를 비롯해 6차례 LPGA 투어 대회에 출전해 4번이나 6위 이내에 입상해 경쟁력을 입증했다.

유소연(26·하나금융)이 보기 없이 5언더파를 치며 공동 2위까지 치고 올라온 덕에 상위 1∼3위를 모두 한국 선수가 차지했다.
   
▲ 16일(현지시간) 프랑스 에비앙 르 뱅 에비앙 리조트GC에서 열린 LPGA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 2라운드 경기에서 한국의 전인지가 티샷을 하고 있다.


한동안 리디아 고(뉴질랜드)와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의 양강 체제 속에 숨죽였던 LPGA 투어 한국 자매 군단이 다시 힘을 받았다.

최종일에만 6언더파 65타를 몰아친 김세영(23·미래에셋)이 5위(14언더파 270타)에 올랐고 김인경(28·한화)이 2타를 줄여 6위(12언더파 272타)를 차지했다.

세계랭킹 1위이자 작년 이 대회 챔피언 리디아 고는 2타를 잃어 공동43위(2오버파 286타)로 대회를 마쳤다.

쭈타누깐은 4언더파 67타를 치면서 공동9위(7언더파 277타)로 순위를 끌어 올리는 저력을 보였다.
우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