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1.22 수 12:19
> 뉴스 > 문화 > 연예ㆍ스포츠 | 포토뉴스
     
올림픽- 구본찬, 남자개인 金…한국양궁 최초 전 종목 석권
구본찬, 한국 남자 양궁 최초 올림픽 2관왕
2016년 08월 13일 (토) 16:25:25 김기태 기자 kkt@kookto.co.kr
   
▲ 한국 남자양궁 대표팀의 구본찬이 12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 활시위를 놓고 있다.


구본찬(현대제철)이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했다.

구본찬은 13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의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 장 샤를 발라동(프랑스)를 세트점수 7-3(30-28 28-26 29-29 28-29 27-26)으로 물리쳤다.
   
▲ 한국 남자양궁 대표팀의 구본찬이 12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따낸 뒤 박채순 감독과 태극기를 들고 엄지손가락을 세우고 있다.

앞서 남녀 단체전과 여자 개인전 금메달을 땄던 한국은 이날 구본찬의 우승으로 올림픽 사상 최초로 양궁 전 종목 석권의 위업을 달성했다.

구본찬은 한국 남자 양궁 역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개인·단체전을 석권, 2관왕에 올랐다.

장혜진에 이어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의 2번째 2관왕이기도 하다.
   
▲ 한국 남자양궁 대표팀의 구본찬이 12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에서 금메달을 따낸 뒤 시상식에서 밝게 웃고 있다.

구본찬은 1세트 10점 3발을 쏘며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 2세트 18-18에서 상대가 8점을 쏜 뒤, 3m/s 이상의 바람이 부는 가운데도 10점 과녁에 화살을 명중시켜 28-26으로 이겼다.

구본찬은 3세트를 29-29로 비긴 뒤, 4세트는 28-29로 졌다.
   
▲ 한국 남자양궁 대표팀의 구본찬이 12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삼보드로무 경기장에서 열린 2016 리우올림픽 양궁 남자 개인전 결승에서 금메달을 확정 짓고 환호하고 있다.


그러나 마지막 5세트에서 상대가 8점을 연속으로 쏘며 무너진 틈을 놓치지 않고 27-26, 1점차로 승리했다.

브래디 엘리슨(미국)은 3·4위결정전에서 세프 판 덴 베르그(네덜란드)를 6-2(27-26 26-27 30-28 28-25)로 꺾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기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