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1.22 수 12:19
> 뉴스 > 문화 > 연예ㆍ스포츠 | 포토뉴스
     
-올림픽- 진종오,50m 권총 역전 금메달…한국 첫 올림픽 3연패
올림픽 신기록으로 한국 최초 올림픽 3연패 위업
결선 9발째 6.6점으로 7위 추락…마지막 두 발에서 대역전 우승
2016년 08월 11일 (목) 09:37:44 우유정 기자 wyj@kookto.co.kr
   
▲ 한국의 진종오가 10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데오도루 올림픽 사격장에서 열린 남자50m 권총 결선에서 1위를 기록 올림픽 3연패를 달성한 뒤 열린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받은 뒤 한국 응원단을 향해 활짝 웃고 있다.
'사격 황제' 진종오(37·KT)가 짜릿한 역전극을 펼치며 세계 사격 최초로 올림픽 개인 종목 3연패를 달성했다.

진종오는 11일(한국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사격 센터에서 열린 50m 권총 결선에서 193.7점을 쏴 올림픽 신기록을 세우며 1위에 올랐다.

은메달은 베트남의 호앙 쑤안 빈(191.3점)이 차지했고 동메달은 북한의 김성국(172.8점)에게 돌아갔다.

한승우(33·KT)는 4위(151.0점)로 아쉽게 메달을 놓쳤다.

이로써 한국은 리우올림픽에서 4번째 금메달을 수확했다.

진종오는 이 금메달로 '기록 종합 선물세트'를 얻었다.
   
▲ 한국의 진종오가 10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데오도루 올림픽 사격장에서 열린 남자50m 권총 결선에서 1위를 기록해 올림픽 3연패를 달성했다. 진종오가 경기 직후 열린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뒤 활짝 웃고 있다.


세계 사격 역사도 새로 썼다.

사격은 1896년 그리스 아테네에서 열린 1회 하계올림픽부터 경기가 치러진 유서 깊은 종목이다.

120년간 열린 수많은 올림픽에서 3회 연속으로 사격 개인전의 같은 종목 금메달을 획득한 선수는 아직 없었다.

이제 진종오가 그 명단에 최초로 이름을 올렸다.

50m 권총에서 2008년 베이징, 2012년 런던에 이어 2016년 리우올림픽 금메달을 거머쥐면서다.

진종오가 이날까지 수확한 올림픽 메달은 모두 6개(금4·은2)다.

그는 개인전 기준 역대 사격 역사상 올림픽 최다 메달리스트인 중국의 왕이푸(금2·은3·동1)와 메달 수가 같아졌다.

진종오는 한국 최초로 올림픽 3연패도 달성했다.
   
▲ 한국의 진종오가 10일 오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데오도루 올림픽 사격장에서 열린 남자50m 권총 결선에서 1위에 기록 올림픽 3연패를 달성한 뒤 박상순 감독과 포옹하고 있다. 뒷편에서 동메달으 차지한 김성국이 바라보고 있다.


양궁의 레전드인 김수녕(금4·은1·동1)이 보유한 한국 올림픽 최다 메달(6개)과 타이기록도 세웠다.

앞서 진종오는 50m 권총 본선 1위로 결선에 진출했다.

결선은 본선 성적을 반영하지 않고 '제로 베이스'에서 치러졌다.

기적 같은 명승부였다.

진종오는 9번째 격발에 6.6점을 쏘며 무너지는 듯했다. 그는 7위로 추락하며 탈락 위기에 놓였다.

하지만 평정심을 되찾으면서 한 계단씩 차곡차곡 올라서며 대역전 드라마로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진종오가 7위에서 1위로 수직 상승하는 모습은 세계 사격 역사에 길이 남을 명장면이었다.

북한 김성국이 동메달리스트로 확정되고 총알 두 개만 남은 상황에서 진종오는 베트남의 호앙 쑨 빈보다 총점이 0.2점 부족했다.
   
▲ 한국의 진종오가 10일 오전(현지시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데오도루 올림픽 사격장에서 열린 남자50m 권총 본선에서 신중히 표적을 조준하고 있다. 진종오는 결선에 진출 했다.


진종오는 남은 두 발의 첫 발을 10.0점에 쐈다. 호앙은 8.5점에 그쳤다. 진종오의 대역전이었다.

7위로 탈락 위기에 놓였던 진종오가 1위로 도약한 순간이다.

마지막 한 발은 9.3점을 기록했다. 호앙은 8.2점이었다. 진종오는 한국 스포츠와 세계 사격의 역사를 새로 썼다.

경기 뒤 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진종오는 "6점을 쏘고 나서 정신 차렸다. 그렇게 실수를 한 게 전화위복이 된 것 같다"고 웃었다.

 
우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