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2.14 금 15:59
> 뉴스 > 뉴스 > 건설·부동산
     
"신도시 상가 공실인데…LH, 작년 상업용지 판매수익 1조원"
박홍근 의원, LH 국감서 지적
2018년 10월 11일 (목) 09:45:56 김성 기자 ks@kookto.co.kr
   
▲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이 10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공택지 내 상가 공실이 심각한 가운데 지난해 상업용지 판매로 1조원 이상의 수익을 올렸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의원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LH 국정감사에서 LH가 지난해 사업용지 분양으로 벌어들인 수익이 1조651억원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이는 2016년 상가용지 분양수익인 9천727억원보다 많은 것이다.

    지난해 판매한 상업용지는 총 53만4천㎡로 공급예정가는 2조5천35억원이었으며, 최고가 낙찰 방식을 통해 최종 3조5천687억원에 매각됐다. 감정가 대비 42.5%의 수익을 본 것이다.

    가장 많은 수익을 낸 사업지구는 용산 산재부지 복합조성시설 사업으로 예정가 8천31억원보다 2천521억원 높은 1조552억원에 낙찰됐다.

    또 화성 동탄2지구의 상가는 예정가(1천462억원)보다 1천282억원 높은 2천47억원에, 하남 미사지구는 예정가(2천635억원)보다 1천667억원 높은 4천302억원에 각각 분양됐다.

    전체 상가 용지 분양수익의 72.6%인 7천734억원이 용산·평택고덕·하남미사·화성동탄 등 수도권 지역에서 나왔다.

    같은 당 김영진 의원은 "신도시 등 공공택지 내 상가 공실은 증가하고 있는데 LH는 세종시와 광교·위례·미사·동탄 등 2기 신도시 내 상가용지 분양을 통해 고수익을 창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국감정원 통계자료 등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전국 중대형 상가의 공실률은 10.7%로 전기 대비 0.2%포인트 상승했고 소규모 상가는 5.2%로 전기보다 0.5%포인트 증가했다.

    세종시와 광교·위례·미사·동탄 등 주요 신도시의 경우 상가용지 분양에는 대부분 성공했지만 아파트 입주가 마무리된 현재까지 비어 있는 상가가 적지 않다.

    김영진 의원은 이에 대해 "1990년대 인구밀도가 ha(헥타르)당 350인에서 최근에는 168인으로 급감하면서 LH의 신도시 1인당 상가 공급 면적이 늘어난 것이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업무·주상복합·자족용지 등에서 상가 건립이 허용되면서 2기 신도시의 상업기능 허용용지 연면적이 1기에 비해 2배가량 늘어난 것도 원인으로 꼽힌다.

    박홍근 의원은 "인구나 상거래 환경을 고려하지 않은 채 상업시설이 과다 공급되면서 LH는 큰 수익을 거두지만, 상가를 분양받은 계약자들은 공실 문제로 몸살을 앓고 있다"며 "상업시설 용지의 공급과잉을 개선하고, 공급가 산정 방식도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