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0.16 화 17:39
> 뉴스 > 뉴스 > 국회·정치 | 포토뉴스
     
폼페이오 "방북 매우 생산적" 문대통령 "결정적 전진 계기이길"
방북 직후 靑찾아 문대통령 면담…폼페이오 "오늘 또 한걸음 내디뎌"
폼페이오 "트럼프 대통령이 감사 전해달라 해, 여기 오기까지 한국 상당한 역할"
문대통령 "오늘 남북미에 아주 중요한 날…김 위원장 면
2018년 10월 08일 (월) 08:02:42 반봉성 기자 bbs@kookto.co.kr
   
▲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후 방북 직후 청와대를 찾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만나 환담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전 북한 평양을 찾아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나 한반도 비핵화 관련 일정을 협의한 직후 문 대통령을 만났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7일 "오늘 북한 방문에서 상당히 좋고 생산적인 대화를 나눴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말했지만, 아직 우리가 할 일이 상당히 많지만 오늘 또 한 걸음 내디뎠다고 평가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면담하고 방한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오후 6시 56분께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나중에 둘만 있을 때 더 자세히 말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문 대통령께 감사드린다. 제가 북한을 방문한 다음 곧장 여기에 방문한 것은 매우 중요하다"며 "한국이 비핵화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기 때문에 여기를 곧장 방문한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감사의 말씀을 전해달라고 했다"며 "문 대통령과 한국이 여기에 오기까지 상당히 많은 역할을 했고, 남북정상회담과 여러 다양한 것을 통해 여기까지 오는 것으로 전 세계는 보고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수고 많으셨다. 미국과 남북한 모두에 아주 중요한 날"이라며 "폼페이오 장관께서 오전에 북한을 방문하시고 방북이 끝나는 대로 곧바로 한국으로 와서 회담에 임해 주신 데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김정은 위원장을 만났다고 들었다"며 "그 결과에 전 세계 관심이 쏠려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번 폼페이오 장관 방북과 곧 있을 제2차 미북 정상회담이 한반도의 비핵화와 평화 프로세스에 되돌아갈 수 없는 결정적인 전진을 만드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반봉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