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2.14 금 15:59
> 뉴스 > 오피니언 > 칼럼·기자수첩
     
신뢰 추락 BMW 리콜…운행정지 망설일 필요 없다
2018년 08월 10일 (금) 10:04:24 국토산업신문 news@kookto.co.kr

대규모 리콜 조치에도 BMW 엔진화재 사고가 줄기는커녕 오히려 늘고 있다. 올해 발생한 BMW 화재 사고(36건)의 20%가 넘는 8건이 리콜과 긴급안전진단이 진행되는 이달에 일어났다. 이달에는 날마다 BMW 차량 한 대씩이 불타고 있는 셈이다. 더욱이 BMW가 화재 원인으로 꼽은 배기가스 재순환장치(EGR) 결함이 있을 수 있는 차량 10만6천대를 자발적으로 리콜하고 있으나 리콜 대상도 아닌 차량에서 엔진화재가 발생해 리콜의 신뢰성마저 의심받고 있다.'

    9일 오전에만 남해고속도로와 경인고속도로에서 BMW 디젤 차량 2대가 불탔다. 이 가운데 경남 사천시 곤양면 남해고속도로에서 엔진화재가 발생한 BMW 730Ld는 리콜 대상도 아니다. 이 모델 가운데 2012년 7월 2일부터 2015년 1월 18일 사이에 만들어진 차량은 리콜 대상이지만 사고 차량은 2011년에 제작됐다고 한다. 지난 1일 화재가 발생한 BMW 745i도 리콜 대상이 아닌 가솔린 차량이다. 이달 들어 리콜 대상이 아닌 차 2대에서 엔진화재 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올해 전체로는 엔진화재가 발생한 36대 가운데 리콜 대상이 아닌 차량이 가솔린차 5대를 포함해 9대나 된다. 이러니 BMW 차량 소유자들은 리콜 대상 차량이건 아니건 차량 운행 중 언제 불이 날지 모른다는 공포에 휩싸일 만하다.'

    BMW는 최근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사고 원인 자체 조사결과를 내놓았지만, 불신만 부추겼다. EGR 쿨러의 냉각수 누수가 사고 원인이라는 기존 입장을 되풀이하면서도 유럽과 똑같은 모듈과 똑같은 소프트웨어를 쓰는데 유독 한국에서만 엔진화재 사고가 집중되는지에 대해서는 답을 내놓지 못했다. 국토교통부에는 2016년부터 유럽에서도 비슷한 엔진화재 사고가 있었는데 원인을 찾다 최근에야 EGR 결함이 원인이라는 결론이 나왔다는 설명을 했다고 한다. 하지만 BMW 차량의 연쇄 화재사고가 사회 문제로 떠오르면서 국토부가 '늑장 리콜' 원인 규명에 나서자 책임을 회피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떨치기 어렵다. 뿔난 BMW 차주들이 '결함 은폐' 의혹을 수사해달라고 고소장을 냈다고 하니 경찰은 BMW의 '늑장 리콜' 의혹을 철저히 규명하길 바란다.'

    정부도 BMW 차량 운행중지 명령을 검토한다는 메시지를 내놨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차량과 안전진단 결과 위험한 것으로 판명된 차량의 운행중지를 명령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했다. 운행정지 명령을 내리면 아무 잘못도 없는 차량 소유자로서는 불편이 이만저만이 아닐 게다. 하지만 위험 차량 운행을 그대로 놔뒀다가 터널이나 주유소 등 위험지역에서 화재라도 발생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정부 존재 이유의 맨 앞자리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 보장이다. 제작·판매사에 대한 신뢰가 무너지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사고가 끊이지 않는다면 운행정지 명령을 내려야 한다. 법적 근거가 부족하다면 입법보완을 서둘러야 한다. 운행정지 명령으로 불편을 겪게 될 차량 소유자의 피해를 줄이는 후속조치 마련은 두말할 것도 없다.
 
 

국토산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