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9.22 토 09:25
> 뉴스 > 뉴스 > 경제
     
'빚더미 올라앉은 지구촌'…세계부채 247조달러로 사상최대
GDP 대비 318%…금리상승기 신용리스크 우려 커져
2018년 07월 12일 (목) 15:33:32 우유정 기자 wyj@kookto.co.kr

올해 1분기 전 세계 부채가 최고 기록을 경신한 것으로 집계됐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이 인용한 국제금융협회(IIF) 보고서에 따르면 이 기관이 통계를 내는 세계 선진국과 신흥국들의 부채는 총 247조달러(약 27경8천492조원)로 지난해 1분기보다 11.1% 늘었다.

    세계 국내총생산(GDP) 대비 부채 비율은 1분기 기준 318%로, 2016년 3분기 이후 처음으로 상승세를 나타냈다.'

    IIF는 "세계 경제가 성장 모멘텀을 일부 잃어가고 있고 미국 금리가 계속 상승하면서 선진국을 포함해 신용 리스크에 대한 우려가 다시 떠오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부문별로 보면 가계·비금융기업·정부 부채가 186조 달러였으며 금융 부문 부채는 61조 달러로 역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특히 IIF는 높은 수준의 비금융부문 부채에 대해 우려를 표시했다.

    훙 트란 IIF 상무이사는 기자들에게 "기업, 가계, 정부 등 비금융 부문 채무자가 대단히 높은 수준의 빚을 지면 재융자나 투자·소비 활성화를 위한 대출이 더 어려워지고 대출 비용이 늘어난다"면서 "그러면 성장이 주춤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신흥시장 부채는 58조5천억 달러로 역시 사상 최대에 달했다.

    기준금리 상승으로 변동금리 채무 보유자들의 위험이 커진 가운데 신흥시장 기업 채권의 10% 이상이 기준금리에 연동하고 있다.

    선진국은 변동금리에 더 노출돼 주요 7개국(G7)의 경우 이 비율이 캐나다 18%, 미국과 이탈리아 38%에 이른다고 IIF는 지적했다.
 

우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