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2.14 금 15:59
> 뉴스 > 뉴스 > 사회·국제
     
발전소 친환경 설비 '유찰 담합' 업체 과징금 52억·檢고발
공정위, 고의 유찰로 예정가 높인 KC코트렐·비디아이 적발
2018년 07월 11일 (수) 06:59:58 반봉성 기자 bbs@kookto.co.kr

화력발전소 친환경 설비 구매입찰에서 유찰 담합으로 예정가격을 높여 '나눠먹기'한 업체들이 적발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회처리 설비 업체인 KC코트렐, 비디아이에 과징금 총 52억4천800만원을 부과한다고 11일 밝혔다.

    공정위는 또 두 회사 법인과 KC코트렐 임원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이들은 2013년 한국중부발전 신보령 1·2호기, 한국남부발전 삼척그린파워 1·2호기, 한국서부발전 태안 9·10호기 회처리설비 구매입찰(총 계약금액 1천166억원)에서 담합한 혐의를 받는다.

    회처리설비란 화력발전소에서 사용한 석탄 부산물인 석탄회를 시멘트원료나 비료 등으로 재처리하는 친환경 시설을 말한다.

    이 설비는 대규모 투자가 필요하고 기술·실적에 따라 진입 장벽이 있어서 소수 업체만 시장에 존재한다.

    이번에 적발된 두 업체는 최근 6년 기준 시장점유율 1·2위 업체로, 유찰을 통해 입찰 예정가격을 올릴 목적으로 고의로 높은 가격을 반복적으로 써낸 것으로 조사됐다.

    두 업체만 참여한 입찰에서 예정가격보다 최고 155%에 이르는 높은 금액을 써내 유찰시켰고, 각 공기업은 건설공정 차질을 막고자 예정가격을 인상해 다시 입찰했다.

    인상된 예정가격은 총 201억원에 달했다고 공정위는 설명했다.

    결국 중부·서부발전의 회처리설비 입찰에선 비디아이가, 남부발전에서는 KC코트렐이 인상된 예정가격의 99% 이상 수준으로 각각 낙찰에 성공했다.

    업체별 과징금은 KC코트렐 23억9천만원, 비디아이 28억5천800만원이다.

    공정위 관계자는 "회처리설비 제조·판매사들의 유찰담합 행위를 제재해 관련 입찰 시장의 경쟁질서 확립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반봉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