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6.23 토 06:22
> 뉴스 > 뉴스 > 사회·국제
     
환경단체 "월성원전 3호기 냉각재 누출 민관 합동조사해야"
2018년 06월 13일 (수) 16:41:18 김성 기자 ks@kookto.co.kr

경북 경주환경운동연합은 월성원전 3호기에서 냉각재가 누출된 것과 관련 "민관 합동 조사를 통해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주환경운동연합은 13일 성명서를 내고 "지난 11일 월성 3호기에서 냉각재가 누출됐을 때 밸브가 26분 동안 개방된 경위를 밝히고 책임 소재를 분명히 해야 한다"며 "작업자 실수로 밸브가 열렸더라도 냉각재인 중수가 3천630㎏ 배출되는 긴 시간 동안 밸브를 차단하지 않은 것은 의문"이라고 강조했다.

    또 "냉각재 누출 양과 비교하면 작업자 피폭량이 너무 낮게 보고돼 사고 당시 삼중수소 농도를 정확하게 밝혀야 한다"며 "삼중수소가 격납건물 외부로 배출되는 상황에서 인근 주민에 대한 방호조치를 어떻게 했는지도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