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6.22 금 16:35
> 뉴스 > 뉴스 > 경제
     
도시재생 이끌 국토교통형 예비 사회적기업 28개사 지정
2018년 06월 11일 (월) 11:24:06 김성 기자 ks@kookto.co.kr

도시재생 뉴딜 사업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게 되는 예비 사회적 기업 28곳이 지정됐다.

    국토교통부는 2∼4월 심의를 거쳐 제1차 국토교통형(도시재생 분야) 예비 사회적 기업으로 28개 기업을 지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들 기업은 도시재생 뉴딜 사업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경제활동을 하는 동시에 지역 경제 활성화와 공동체 복원 등 사회적 목적을 실현하게 된다.

    이번 공모에는 총 71개 기업이 신청했다.

    국토부는 신청 회사 중 예비 사회적 기업의 요건을 갖추고 있으면서 도시재생 뉴딜의 목표 등 사회적 가치 실현에 기여하고 지역주민의 참여와 협업을 수반하는 사업을 벌일 수 있는 기업을 최종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사회적 주택, 공공임대 상가, 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 등 주택·건축·도시 분야에 주안점을 두되 문화·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도시재생에 기여할 수 있는 기업을 선정했다고 국토부는 덧붙였다.

    ㈜녹색친구는 토지임대부 사회주택, 빈집 살리기형 사회주택 등 사회적 주택의 기획·개발 및 운영을 통해 종합 주거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이다.

    소형 도서관 등 커뮤니티 공간 조성 및 공동체 활성화 교육 등을 통해 주민공동체를 활성화하고 입주민이 주도하는 일자리 창출에도 힘쓰고 있다.

    유한책임회사 '더함'은 협동조합형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공급 사업을 운영한다.

    이는 시공사와 자산관리회사, 건축설계회사가 연합체를 구성해 아파트 단지형 마을 공동체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사회적 협동조합 '문화숨'은 문화를 통해 지역 고유 특성과 가치를 발굴함으로써 지역을 활성화하는 문화적 도시재생 사업을 수행하는 기업이다.

    국토부는 21일 세종청사에서 국토교통형 예비 사회적 기업을 대상으로 통합 공동 연수를 열어 도시재생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예비 사회적 기업의 역할과 의무 등을 안내할 예정이다.

    예비 사회적 기업으로 지정된 기업에는 고용노동부와 지자체가 추진하는 사회적 기업 재정 지원 사업의 참여 자격도 부여된다.

    국토부는 9월에는 제2차 국토교통형 예비 사회적 기업을 모집할 예정이다.
 

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