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0.19 금 14:04
> 뉴스 > 뉴스 > 사회·국제
     
"벌써 13년…김현미 장관은 답하라" KTX 해고승무원들 면담요청
2018년 06월 08일 (금) 16:05:42 우유정 기자 wyj@kookto.co.kr
   
▲ 김현미 장관과 면담을 요구하는 KTX 해고 승무원들

KTX 해고 승무원들이 8일 세종청사 국토교통부를 찾아와 김현미 장관과 면담을 요청하며 문제 해결을 촉구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을 갖고 "작년 김현미 장관이 갑자기 찾아와 KTX 해고 승무원 문제를 해결해주겠다고 약속했지만 벌써 6개월이 지났으나 아무런 답을 듣지 못했다"며 "해고 승무원들이 언제 정든 일터로 돌아갈 수 있는지 이제는 답을 듣고 싶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작년 12월 29일 서울 용산 철도회관에서 KTX 해고 여승무원 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을 만나 의견을 청취하고 해고 승무원들을 위로한 바 있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도 KTX 해고 승무원 문제를 전향적으로 해결하겠다고 했고 취임 1년이 지났지만 우리는 아직도 길거리 천막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이들은 "코레일 오영식 사장이 취임했을 때도 우리 문제를 즉시 처리해줄 것으로 알았는데 오 사장도 취임한 지 반년이 다 되도록 조치는커녕 '내 마음대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는 말만 하고 있다"며 "대통령도 약속했고 장관도 해결 의지를 보였고 새 사장도 왔는데 왜 아직 해결이 안 되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국토부에 김 장관과의 면담을 신청한 이들은 "김 장관은 다시 한번 KTX 해고 승무원들과 만나달라"며 "장관에게 다시 KTX 승무 업무에 대한 직접 고용을 호소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승하 철도노조 KTX열차승무지부장은 "우리는 사회초년생 시절 코레일에 입사해 '곧 정규직으로 전환해주겠다'는 거짓말에 속았고, 이후 3년간 투쟁을 벌이다 사법부를 믿기로 했지만 법원도 청와대와 뒷거래하며 또한번 우리를 배신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김 지부장은 "그동안 고통의 세월과 지금은 함께 있을 수도 없는 동료를 생각하면 잠을 이룰 수가 없다"며 "벌써 13년이 흘렀다. 이제는 정부가 답을 해 달라"고 호소했다.

    KTX 승무원들은 2006년 3월 1일부터 코레일의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파업을 벌였지만, 코레일은 자회사로의 이적을 거부한 승무원 280명을 그해 5월 21일 자로 정리해고했다.

    해고승무원들은 2008년 10월 1일 코레일을 상대로 민사소송을 냈고, 1심 법원은 그해 12월 코레일이 승무원들의 실질적인 사용자라고 판결했다. 2심 역시 같은 결론을 내렸지만 2015년 대법원은 이 판결을 파기하고 승무원들의 청구를 기각했다.

우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