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0.16 화 09:33
> 뉴스 > 산업 > 에너지·플랜트
     
부산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비중 30%로 확대
제5차 지역에너지 계획 수립…온실가스 271만t 감축
2018년 04월 24일 (화) 09:49:21 반봉성 기자 bbs@kookto.co.kr

전국 최대의 원자력발전소 밀집지역인 부산에서 원자력발전소를 설계 수명대로 사용한 뒤 폐로한다면 2030년이면 부산에서 원전은 신고리 1, 2호기만 남게 된다.

    현재의 발전량 수준을 고려하면 신고리 1, 2호기에서 생산하는 전력은 부산이 소비하는 전력량의 70% 정도에 그친다.

    지난해 기준으로 원자력발전소에서 전력소비량의 2배에 달하는 전력을 생산해 다른 지역으로 보내주던 전력도시 부산은 2030년이면 전력이 턱없이 부족한 도시로 바뀌게 된다.'


    지난해 클린에너지 도시를 선포한 부산시는 최근까지 시민공청회와 전문가 토론 등을 거쳐 신재생에너지 설비량을 크게 늘리는 제5차 지역에너지 계획을 확정하고 24일 발표했다.

    부산시의 에너지계획에 따르면 2030년 부산의 전력 예상수요는 2만4천781 기가와트(GWh)로 2016년의 2만467기가와트 대비 21.1%(연평균 1.38% 증가) 증가하게 된다.

    부산시는 2030년 전력수급 불균형을 극복하기 위해 전력소비 감축, 신재생에너지 확대, 관련 산업 육성이라는 3대 전략을 세웠다.

    먼저 전력수요를 줄이기 위해 전력저장장치(ESS) 보급, 전력 효율화 사업, LED 보급, 에너지 진단 등으로 2030년 전력소비량의 8.6%인 2천143기가와트를 감축할 계획이다.

    공급부문에서는 태양광 보급 1천407㎿, 해상풍력 707㎿, 수소연료전지 342㎿, 해양에너지 56㎿, 해양태양광에너지 104㎿ 등 신재생에너지 보급을 늘려 2030년 소비량의 30%에 달하는 6천870기가와트를 생산한다.

    전력 관련 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원전 대체 에너지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클린에너지 혁신기업을 육성하는 등 9개 과제를 추진한다.'


    부산시의 에너지계획이 예정대로 추진되면 2030년 부산에는 원자력발전소 2기만 남는 대신 신재생에너지 설비량은 2016년보다 20배 늘어난 2천794㎿에 달한다.

    이는 온실가스 271만7천t을 줄이게 되고 신재생에너지 설비량 증설에 8조7천979억 원을 투자해 3만1천249명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효과를 거두게 된다.

    정창석 부산시 클린에너지 정책보좌관은 "부산은 올해 2월 기준으로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전력 자립률이 2.04%로 8대 특·광역시 가운데 1위를 차지하고 있다"며 "앞으로 제5차 지역에너지 계획을 토대로 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설비량을 전력소비량의 30%까지 늘려 클린에너지 도시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반봉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