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8.16 목 18:48
> 뉴스 > 오피니언 > 칼럼·기자수첩
     
또 '오너가 일탈' 대한항공, 국적 항공사 자격 있나
2018년 04월 15일 (일) 16:45:45 국토산업신문 news@kookto.co.kr

대한항공 오너 일가 자녀의 '갑질' 논란이 또 불거져 일파만파로 확산하고 있다. 이번에는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겸 대한항공 회장의 둘째 딸 조현민 대한항공 전무가 논란의 주인공이다. 조 전무는 지난달 16일 대한항공 본사에서 광고대행 업체 관계자들과 회의를 하던 중 대행사 팀장이 자신의 질문에 제대로 답변을 하지 못하자 고성을 지르고 물이 든 컵을 얼굴에 집어 던지는 행패를 부렸다고 한다. 조 전무가 해당 팀장의 얼굴을 향해 물을 뿌렸다는 얘기도 나왔지만, 대한항공 측은 "컵을 바닥에 던져 물이 튀긴 했지만 얼굴에 뿌리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사측 말을 액면 그대로 믿는다 해도 재벌 오너가 출신 고위 임원이 힘없는 을(乙)을 상대로 '갑질' 횡포를 부렸다는 사건의 본질에는 변함이 없어 보인다.'

   논란이 확산하자 조 전무는 지난 12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어리석고 경솔한 제 행동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어떤 상황에서도 해선 안 될 행동으로 더 할 말이 없다"고 자세를 낮췄다. 그 뒤 돌연 휴가를 내고 베트남으로 출국했다. 그러다 비난이 폭주하고 추가 갑질 의혹이 잇따라 터져 나오자 사흘 만인 15일 새벽 다낭발 대한항공편으로 급거 귀국했다. 당초 이번 주 초 서울로 돌아올 예정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조 전무는 귀국 후 공항에서 취재진에게 "제가 어리석었다. 죄송하다"고 사과하면서도 "얼굴에는 물을 뿌리지는 않았으며 밀치기만 했다"고 해명했다. 회사나 본인의 이전 해명에서 달라진 게 거의 없는 셈이다.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면피성 '찔끔 사과'란 비난이 폭주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조만간 조 전무가 직접 피해 당사자와 국민에게 사과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고 있지만, 구체적 시기와 방법을 놓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무가 국외에 나가 있는 동안 익명 앱 게시판과 광고업계 관계자들의 입에서는 그가 이전에 했던 부적절한 행동이 봇물 터지듯 쏟아졌다. 조 전무가 소속 부서 팀장들에게 심한 욕설을 일삼았고, 나이 든 직원들에게 반말을 했으며, 최근 1년여간 3~4번 팀장을 갈아치우는 등 인사 전횡을 했다는 등이 주요 골자다. 광고업계 한 관계자는 "대한항공의 이런 행태는 광고업계에서는 오래전부터 알려진 일"이라며 "이런 갑질 때문에 대한항공 광고를 거절한 사례도 있었던 것으로 들었다"고 폭로했다. 여러 정황으로 볼 때 조 전무의 부당한 횡포는 오래전부터 광범하게 저질러졌다는 의혹을 사기에 충분해 보인다. 경찰은 조 전무의 행동이 폭행이나 업무방해에 해당하는지 내사에 착수했고, 민중당 관계자는 조 전무를 특수폭행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조만간 사법기관이 정식 수사에 나설 가능성이 커 보인다.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도 '조 전무의 갑질 엄중 처벌', '대한항공의 사명 및 로고 변경' 등을 요구하는 청원이 빗발치는 상황이다.'

   조 전무는 2014년 미국 뉴욕 JFK공항에서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을 벌여 물의를 빚은 조현아 당시 대한항공 부사장의 동생이다. 검찰에 출석하는 언니에게 '반드시 복수하겠어'란 문자를 보냈다가 비난이 일자 사과한 일도 있다. 구속됐던 조 부사장은 이후 경영일선에서 물러났다가 집행유예로 풀려난 후 지난달 한진그룹 계열사인 칼호텔 네트워크 사장으로 슬그머니 복구해 국민의 눈총을 받았다. 이런 민감한 시기에 동생이 또다시 문제를 일으킨 것이다. 조 전무의 오빠이자 조 사장의 남동생인 조원태 현 대한항공 사장 역시 2000년 교통단속 중이던 경찰관을 치고 달아나 물의를 빚었고, 2005년에는 70대 할머니에게 폭언·폭행을 했다가 경찰에 입건되기도 했다. 3남매 모두가 돌아가며 안하무인 격 사고를 친 것이다. 대한항공은 대외적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국적 항공사다. 오너 일가 자녀들이 이런 일탈은 대한항공은 물론 한국의 이미지에 먹칠하는 행위다. 조 전무와 대한항공은 이번 일의 정확한 진상을 밝히고 피해자와 국민에게 정중하게 사과하는 한편 합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국적 항공사 지위를 박탈하고 사명이나 기체에서 '대한', '태극 문양' 로고를 쓰지 못하게 하라는 국민의 거센 요구를 더는 견디기 어려울 것이다.

국토산업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