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10.20 토 16:01
> 뉴스 > 사람 > 사람·동정
     
배창환 창성건설 회장, 대한승마협회 새 회장으로 선출
2018년 03월 25일 (일) 07:58:36 우유정 기자 wyj@kookto.co.kr
   
▲ 배창환 회장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여파로 수뇌부 공백이 이어지던 대한승마협회의 새 회장으로 배창환(68) 창성건설 회장이 선출됐다.

    대한승마협회는 24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경기장 회의실에서 열린 제35대 회장 선거에서 총 137명의 선거인단 중 74명이 참석한 가운데 배 회장이 44표를 얻어 박남신(71) 전 국민생활체육전국승마연합회장을 제치고 당선됐다고 밝혔다.

    배 회장의 임기는 2020년까지다.

    배 회장은 1970∼1980년대 국가대표를 지냈고, 현재도 승마장을 운영하는 승마인 출신이다.

    1988 서울올림픽에서는 승마 장애물경기 담당관으로 일했고, 승마협회에서는 1982년부터 경기이사를 지내기도 했다.

    2005∼2013년 대한바이애슬론연맹 회장, 2007년 창춘 동계아시안게임 한국선수단장 등 체육계에서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

    최근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에서 한국선수단장을 맡아 신의현(38)의 사상 첫 금메달이 나오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배동현(35) 단장이 배 회장의 아들이다.

    배 단장이 장애인 체육에 적극적으로 나선 배경에 배 회장의 권유가 있었다고 알려지기도 했다.

    배 회장의 당선으로 승마협회는 정상화의 계기를 마련했다.

    승마협회는 '최순실 사태'의 한 축인 '정유라 특혜 의혹'으로 삼성이 회장사에서 물러난 이후 지난해 4월 손명원(76) 회장이 새 수장으로 선출돼 새 출발을 도모했다.

    그러나 이사진 구성 등에서 난항을 겪은 탓에 정상화 작업이 진척되지 못했고, 결국 손 회장은 지난해 12월 사퇴했다.

    이후 비상대책위원회가 구성돼 새 회장 선거 등을 준비했으나 이달 초까지 나서는 후보자가 없어 한 차례 미뤄진 끝에야 선거가 이뤄졌다.

    앞서 배 회장은 협회를 신속히 정상화하고 올해 열리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의 출전 준비에 박차를 가하겠다는 것을 공약의 우선순위로 꼽았다.

    그는 임기 첫해 10억 원 수준의 출연금을 내놓을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우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