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9.21 금 10:55
> 뉴스 > 사람 > 사람·동정
     
허창수 GS회장, 칼둔 UAE 아부다비 행정청장 접견
비공개 면담…GS의 UAE 에너지·건설 사업 이야기 나눈 듯
2018년 01월 08일 (월) 16:54:53 허문수 기자 hms@kookto.co.kr
   
▲ 아랍에미리트(UAE)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왕세제의 최측근인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부다비 행정청장이 8일 오후 정세균 국회의장을 예방하기 위해 국회로 들어서고 있다


8일 내한한 아랍에미리트(UAE)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왕세제의 최측근인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부다비 행정청장이 허창수 GS그룹 회장을 접견했다.

재계 한 관계자는 "칼둔 행정청장이 8일 오후 서울 강남 GS타워를 찾아 허 회장과 만났다"며 "양측이 비공개로 면담했기 때문에 구체적으로 어떤 이야기가 오갔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GS그룹은 UAE에서 에너지와 건설 등 여러 분야에서 사업을 벌이고 있다.

GS칼텍스는 1983년 아부다비 원유 도입을 시작한 이래 현재 전체 도입량의 30% 이상을 UAE에서 구매하고 있다.

GS에너지도 아부다비 육상 생산광구(ADCO) 지분 3%를 보유, 2015년부터 국내 기업 최대 규모인 하루 5만 배럴의 원유를 생산해 전량 국내에 도입하고 있다.

아울러 GS건설은 2009년 루와이스 정유공장 건설 참여를 시작으로 여러 프로젝트를 수주해 진행하고 있다.

GS그룹 관계자는 "GS그룹은 UAE와 오랫동안 원유도입, 유전개발, 플랜트 건설 등에서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며 광범위하게 협력하고 있는 파트너"라며 "이날 면담도 순수한 비즈니스 차원에서 미팅이 이뤄진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이번 칼둔 청장의 방한은 지난달 10일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 자격으로 모하메드 왕세제를 예방한 지 거의 한 달 만에 이뤄졌다.

국회 방문하는 칼둔 아부다비 행정청장<BR>(서울=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아랍에미리트(UAE)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왕세제의 최측근인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부다비 행정청장이 8일 오후 정세균 국회의장을 예방하기 위해 국회에 들어서고 있다. 2018.1.8

허문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