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8.7.19 목 10:32
> 뉴스 > 산업 > 산업일반
     
8차 전력계획 공청회, 원전지역 주민 반발로 파행
"공청회 무효" 주장하며 항의…산업부는 공청회 강행
2017년 12월 28일 (목) 14:31:20 반봉성 기자 bbs@kookto.co.kr
   
▲ 산업통상자원부는 28일 서울 여의도 한국전력 남서울지역본부에서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공청회를 개최했다. 신수철(오른쪽) 감포읍발전협의회 회장이 월성 원전 1호 조기 폐쇄 반대와 공청회 무효를 주장하고 있다.

정부가 탈(脫)원전과 재생에너지 확대를 중심으로 한 에너지 전환 정책에 대한 이해관계자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개최한 공청회가 원자력발전소 지역 주민의 반대로 차질을 빚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8일 서울 여의도 한국전력 남서울지역본부에서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공청회를 열었다.

공청회에 참석한 원전 지역 주민들은 시작 전부터 공청회 무효를 주장하면서 거세게 반발했다.

신수철 감포읍발전협의회 회장은 "생존권에 위협을 느껴서 잠 안 자고 새벽같이 왔다"며 "국민을 무시하는 요식행위 공청회는 무효"라고 주장했다.

신 회장은 월성 원전 1호기 지역 주민으로 정부의 조기 폐쇄 정책에 반대했다.

다른 원전 지역 주민도 "원전 지역 주민 의견도 듣지 않고 공청회를 하느냐"고 항의했다.

산업부는 반대 주민들을 설득해서 공청회를 진행하려고 했지만, 이들은 공청회장 앞에서 공청회 무효를 계속 주장했다.

충돌을 우려한 한국전력 측 경비와 경찰이 배치됐고 산업부는 반대 주민들이 항의를 계속하는 가운데 공청회를 강행했다.

박원주 에너지자원실장은 인사말에서 "민주주의는 다른 의견을 듣고 토론하고 합의를 도출하는 자리다. 앉아서 같이 이야기를 듣고 말할 기회가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항의가 계속되자 사회자가 행정절차법에 근거해 이들을 강제 퇴장시키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탈원전에 찬성하는 시민단체도 원전 지역 주민들에 맞서 불만을 드러냈다.

김종혁 영덕핵발전소반대범군민연대 공동대표는 "동해안에서 지진이 나는데 대한민국 망하라는 것이냐. 지금이라도 졸속으로 이뤄진 신고리 5·6호기 공사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봉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