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1.21 화 15:55
> 뉴스 > 뉴스 > 사회·국제
     
국토정보공사도 성추행 얼룩…국토부 "인권위 통해 철저 조사"
감찰도 착수…"자기 식구 감싸기식 처리 여부 확인"
2017년 11월 15일 (수) 08:25:59 우유정 기자 wyj@kookto.co.kr
국토교통부 산하 기관인 한국국토정보공사(LX) 간부들의 성추행 의혹이 제기돼 국토부가 진상 조사에 나섰다.

국토부는 국가인권위원회에 철저한 조사를 요청하는 등 철저한 조사 후 엄중 대응할 방침이다.

14일 국토부에 따르면 최근 언론 보도를 통해 LX 간부들의 성추행 사건이 논란이 되자 추가 피해 접수가 여성가족부와 인권위로 속속 들어오고 있다.

LX에 따르면 올해 2~4월 전주 본사의 간부 3명이 실습 나온 여대생들을 상대로 성희롱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LX는 5월 이들에게 정직 1개월의 징계를 내리고 전보 조치했으나 솜방망이 처벌이라는 비난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더해 2015년 인천본부의 한 간부가 근무 시간에 술을 마시고 사무실에 들어와 여직원에게 폭행과 성추행을 했다가 파면당한 사실도 뒤늦게 알려졌다.

이와 같은 LX 간부들의 성추행 사건이 알려지자 피해를 호소하는 여성들의 추가 신고가 속속 접수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국토부 김현미 장관이 철저한 조사를 지시하고 나섰다.

김 장관은 인권위에 사건 조사를 요청하도록 하고 "사건의 진실이 하나도 남김없이 밝혀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피해자 인권이 최대한 보장될 수 있도록 신원을 철저히 보호하고, 조사 과정에서 억울하거나 곤란한 일을 겪는 등 2차 피해를 보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국토부는 인권위 조사 요청과 별도로 해당 간부들에 대한 징계 등 처분이 자기 식구 감싸기식의 온정적인 처분이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감찰에 착수했다.

국토부는 앞으로 또 다른 성추행 사건이 발생할 경우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중 문책할 예정이다.

또한 직장 내 성추행 등을 예방하기 위해 성희롱 전용 상담실을 확대 운영하고 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의식개혁을 위해 직원윤리 강령과 성희롱 상담 등 처리 절차 등을 규정한 성희롱 예방 지침을 조속히 마련해 운영할 계획이다.

 
우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