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1.24 금 10:48
> 뉴스 > 뉴스 > 사회·국제
     
'포스코건설 비자금' 정동화 전 부회장 2심 유죄…집행유예 선고
'44억 횡령 공모', '입찰 방해' 등 1심 무죄 뒤집고 유죄 판단
2017년 11월 10일 (금) 11:14:27 우유정 기자 wyj@kookto.co.kr
베트남 공사 현장에서 회삿돈 수십억원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1심에서 무죄를 받은 정동화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이 항소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6부(정선재 부장판사)는 10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정 전 부회장에게 무죄를 선고한 1심을 깨고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했다. 정 전 부회장이 불법적으로 취득한 2천18만원은 추징하기로 했다.

재판부는 정 전 부회장이 2009년 8월부터 2013년 6월까지 베트남 공사현장에서 현장소장과 공모해 회삿돈 총 385만 달러(약 44억5천만원)를 비자금으로 조성한 혐의를 유죄로 인정했다.

또 하도급 업체로 선정해달라는 부탁을 받고 실행가격을 알려주는 등 입찰을 방해한 혐의도 유죄 판단이 내려졌다.

재판부는 조경업체로부터 포스코건설에서 수주를 계속할 수 있게 해달라는 청탁 대가로 골프 비용과 금두꺼비 등 2천18만원 상당의 재산상 이익을 취득한 혐의 역시 유죄로 봤다.

 
우유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