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1.22 수 12:19
> 뉴스 > 뉴스 > 국회·정치
     
文대통령, 자카르타로 출국…7박8일 동남아 순방 돌입
인니 국빈방문해 정상회담…APEC·아세안+3 정상회의 참석
'사드합의' 이후 시진핑 中 국가주석과 첫 정상회담 주목
'손님' 트럼프 출국 후 순방 떠나려 이륙 15분 늦춰
2017년 11월 08일 (수) 17:00:09 허광회 기자 hkh@kookto.co.kr
   
▲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인도네시아 국빈방문 및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3, EAS(동아시아정상회의) 정상회의에 참석차 8일 오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네시아 국빈방문과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3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8일 오후 성남 서울공항에서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로 출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부터 10일까지 인도네시아를 국빈 방문하는 데 이어 10∼11일 베트남 다낭에서 APEC 정상회의에 참석한 뒤 13∼14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아세안+3 정상회의 및 EAS(동아시아정상회의)에 참석한다.

7박 8일 일정으로 진행되는 이번 동남아 순방은 문 대통령의 취임 이후 다섯 번째 해외 방문으로, 한반도 주변 4강을 중심으로 한 선진국 일변도의 외교를 탈피해 처음으로 동남아 지역을 방문해 외교 다변화를 꾀한다는 의미가 있다.

아울러 지난 7월 독일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 이어 APEC·아세안 정상회의 등 또 다른 다자외교의 장에서 한반도 최대 현안인 북핵 문제 해법에 대한 국제사회의 공감대를 확보한다는 차원에서도 중요성이 더할 전망이다.

특히 이번 순방 기간에 예정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석 달여만의 정상회담을 계기로 북핵 문제에 대한 공조를 다지는 동시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합의' 이후 양국관계 정상화에도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첫 순방국인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도착하는 문 대통령은 첫 일정으로 이날 동포 만찬 간담회에 참석한다.

9일에는 우리의 국립현충원 격인 '영웅묘지'에 헌화한 뒤 양국 주요 경제 관련 인사들이 참석하는 한·인도네시아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할 계획이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지난 러시아 방문에서 밝힌 신(新)북방정책과 짝을 이루는 신(新)남방정책 구상을 천명할 예정이다.

이어 문 대통령은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하고 양국관계 발전방향과 방산 인프라, 경제 통상 및 실질협력 증진,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 아세안 등 지역 국제무대 협력 관련 의견을 교환한다.

10일에는 베트남 다낭으로 건너가 APEC 기업자문위원회(ABAC) 위원들과 대화한 후, 미국·싱가포르·말레이시아 정상과 소그룹을 이뤄 역내 경제통합과 포용성장, APEC의 미래 등에 대한 견해를 밝힌다.

문 대통령은 11일 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 우리 정부의 '사람중심 지속성장' 전략을 소개하며 APEC 차원의 포용성과 혁신 증진을 위한 정책 방향을 제시한다.

문 대통령은 APEC 정상회의 기간에 시 주석과 두 번째 정상회담을 하는 데 이어 베트남과도 정상회담을 추진 중이다.

문 대통령은 13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한-아세안 정상회의에 참석해 아세안 정상과 양측 관계 현황을 점검하고 미래 협력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14일에는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해 올해로 출범 20주년을 맞은 아세안+3의 협력 성과를 점검하고 미래 발전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는 한편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아세안+3 정상회의 기간에는 리커창 중국 총리와도 회담한다.

이날 오후 1시 16분께 전용 헬기를 타고 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대기 중이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박수현 대변인 등과 함께 접견실에서 환담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1시 30분께 접견실에서 나와 김 장관과 추 대표, 민주당 김정우 의원, 청와대 참모들과 주한 인도네시아대사 대리, 주한 베트남대사 대리, 주한필리핀대사 대리 등의 인사를 받으며 전용기에 올랐다.

문 대통령이 탑승한 전용기는 오후 1시 45분께 이륙했다. 당초 예정된 오후 1시 30분보다 15분가량 늦은 것이다. '손님'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한 일정을 모두 마치고 중국으로 출국하는 것을 지켜본 뒤에 '주인'인 문 대통령이 순방을 떠나는 것이 예의라는 판단 때문이라고 청와대 관계자가 전했다.
 
허광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