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1.24 금 10:48
> 뉴스 > 사람 > 구인구직ㆍ채용정보
     
한수원 하반기 채용, 탈원전에 반토막
전력 분야 공기업 9개사, 1천309명 인력 선발
2017년 09월 25일 (월) 11:36:00 김성 기자 ks@kookto.co.kr
탈원전 여파에 한국수력원자력의 하반기 채용 규모가 예년과 비교해 '반 토막'났다.

한국전력 등 전력 분야 공기업 9개사는 하반기에 1천309명의 인력을 채용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6일 서울 광진구 건국대 새천년관에서 전력공기업의 하반기 채용 계획을 공개하고 취업상담을 진행하는 '전력그룹사 합동 채용박람회'를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전력공기업의 하반기 채용 인원을 살펴보면 한전이 600명으로 가장 많다. 동서발전(136명), 서부발전(130명), 한전 KDN(114명), 남부발전(103명) 등이 뒤를 이었다.

이로써 올해 전력공기업 9개사의 전체 채용 규모는 3천575명으로 작년 3천244명보다 331명(10.2%) 늘어났다.

특히 동서발전은 '공공기관 탄력정원제'를 도입해 인건비 증가 없이 72명을 추가 채용한다.

탄력정원제는 공공기관이 총인건비 내에서 수당이나 연가보상비 등을 절감해 자율적으로 인력을 충원할 수 있는 제도다.

다만, 한수원의 하반기 신규 채용 인원은 60명으로 작년 하반기 139명에 비해 크게 줄었다. 올해 상반기 채용 인원 145명과 비교해도 절반 수준 이하로 떨어졌다.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른 신규 원전 건설 추진 중단 등 원전 분야에 불확실성이 커짐에 따라 한수원으로서는 예년보다 인력 채용을 줄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다만 내년 신고리 원전 4호기 준공 등을 대비한 중장기 인력 수요는 이번 채용 계획에 반영됐다.

전력공기업들은 이번 채용박람회에서 취업사례 발표, 채용상담 부스 운영 등의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전은 신입 직원 12명을 부스에 배치해 1 대 1 상담을 제공할 예정이다.

각 기업은 탄력정원제같은 모범 사례 확대 등 일자리 창출 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도 체결할 방침이다.

다음 달 28일 한전, 한전KPS를 시작으로 남부발전, 동서발전, 서부발전(이상 11월11일), 남동발전, 한수원, 중부발전(11월 18일) 등이 차례로 필기시험을 실시할 예정이다.

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