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7.11.21 화 15:55
> 뉴스 > 사람 > 구인구직ㆍ채용정보
     
대기업 70% "올해 채용규모, 작년과 비슷하거나 더 커"
50% "블라인드 면접 도입 계획 없다"
2017년 09월 04일 (월) 11:09:29 이종수 기자 ljs@kookto.co.kr
올해 대기업 10곳 가운데 7곳은 작년과 비슷하거나 더 많은 신입·경력사원을 새로 뽑겠다고 밝혔다.

4일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리서치앤리서치)을 통해 500대 기업(2016년 매출 기준)의 신규채용(신입+경력) 계획을 조사한 결과, 설문에 응한 209개사 가운데 52.6%가 "올해 예정 채용규모가 지난해와 비슷하다"고 답했다.

"작년보다 많다"(22%)는 답까지 포함해 77.6%가 올해 채용규모를 '작년 이상' 수준으로 예상했다.

반면 작년보다 채용을 줄이겠다는 기업의 비율은 19.1%에 그쳤다.

신규채용을 늘리는 기업은 그 이유로 미래 인재 확보(43.4%), 업종 경기상황 개선(30.4%), 하반기 경기회복 기대(10.9%), 신규채용에 대한 사회적 기대 부응(2.2%) 등을 꼽았다.

대졸 신입사원 채용규모만 따로 보면 ▲ 작년과 비슷 58.9% ▲ 작년보다 증가 13.9% ▲ 작년보다 감소 20.6% 등으로, 72.8%가 지난해 이상 뽑겠다고 밝혔다.

2016년 당시 같은 설문조사 결과와 비교해 '전년 이상' 비중이 17.1%포인트(p) 늘어난 것이다.

지원자의 출신 대학, 전공 등 신상과 이력을 보지 않은 상태에서 진행하는 '블라인드 면접'의 경우 29.7%의 기업이 이미 도입했고, 15.8% 도입 계획을 세우고 있다. 반면 49.3%는 "도입할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아예 입사지원서에 출신 지역, 가족관계, 신체조건, 학력사항 등을 요구할 수 없는 '블라인드 채용'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의견(62.7%)이 부정적 견해(28.2%)를 크게 웃돌았다.

블라인드 채용을 이미 도입했거나(24.9%), 도입할 계획이 있는(18.6%) 기업의 비중은 43.5% 수준이었다.

유환익 한국경제연구원 정책본부장은 "올해 대기업 신규채용 상황은 지난해보다 나아질 전망"이라며 "블라인드 채용은 공공기관에서 추진하고, 대기업에서도 확대될 수 있으니 취업준비생들의 대비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종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국토해양신문(http://www.kookt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신문사소개 | 구독신청 | 찾아오시는길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불편신고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66길 17 성우빌딩 5층 (여의도동 15-12) , 관리자메일 : hkh@kookto.co.kr , 대표 : 허광회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문의전화 : 02-783-0008 팩스 : 02-783-2281 , 등록번호 : 전남 아 00053 , 사업자번호 : 107-13-70831
청소년보호책임자 : 허광회
Copyright 2007 국토해양신문.All rights reserved. Contact webmaster for more information